‘펑’ 창원 빌라 가스 폭발로 70대 남성 온몸 화상

창원소방본부는 진해구에 있는 빌라 1층에 혼자 사는 79살 남성 박모 씨가 전신 2~3도 화상을 입고 화상전문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습니다. 박 씨는 병원 이송 당시 대화가 가능한 정도여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걸로 소방당국은 보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