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덕길서 굴러온 볼링공…안경점 ‘와장창’

부산에 있는 한 안경점에 난데없이 볼링공이 굴러들어와, 가게가 크게 부서졌습니다. 경찰에 붙잡힌 70대 남성은 200미터가 넘는 내리막길로 공을 잘못 굴린 거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