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살해한 조현병 30대, 2심서 무죄…”심신장애 인정”

조현병에 시달리던 중 자신의 어머니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30대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심신장애가 인정된 겁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