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수거 작업 중”…60대 환경미화원 차에 치여 숨져

60대 환경미화원이 도로 위 쓰레기 수거 작업을 하던 중 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어제 저녁 8시쯤 서울 중랑구 화랑대역 인근 도로에서 환경미화원인 62살 남성 최 모 씨가 도로를 달리던 승용차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