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협조한다더니”…휴대전화 비번 안 풀어주는 대표

한 달 전 양주 채석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져 노동자 3명이 숨진 사고가 있었죠.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되는 첫 사건이기도 한데, 애초 수사에 협조하겠다던 삼표산업 측이 최근 태도를 바꿔 수사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조윤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