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후 촬영에도 체포 안해”…결국 참변 못 막았다

20대 남성이 신변보호자 가족을 흉기로 숨지게 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초기 수사가 부실해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오늘 오후 이 남성의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합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