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9달 아기에 투약사고…병원 “잘못되면 소송해라”

한 대학병원에서 태어난 지 9개월 된 아기에게 유산균 대신 성인용 항경련제를 잘못 투약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간호사 실수로 약이 바뀐 것인데, 투약 사고를 내고도 병원 태도는 황당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