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에서 ‘슬쩍’…산중 금고 열려다 잡힌 억대 절도범

제주도의 한 야산에서 30대 남성이 훔친 금고를 열려다가 인근에서 수렵 활동을 감시하던 밀렵감시단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남성은 빈집을 수차례 털어온 걸로 확인됐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