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딸, ‘화천대유’ 아파트 분양받았다…내놓은 해명

화천대유에서 일해온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이 회사가 가지고 있던 아파트를 분양받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분양받은 이후 수억 원의 시세 차익이 발생해 특혜 분양이라는 의혹이 일자, 박 전 특검 측은 정상적인 분양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