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3년형 추가 구형

항소심에서 징역 42년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게 검찰이 징역 3년을 추가로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조 씨의 강제추행 혐의 사건 재판에서 “피고인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