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지포인트’ 피해자, 운영사 대표 등 사기 혐의 고소

대규모 환불중단 사태로 논란이 발생한 ‘머지포인트’ 이용자들이 운영사 대표 등을 사기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머지포인트 피해 이용자들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정의 측은 머지플러스 권남희 대표 등 임원들을 지난 24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