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수사에 코로나 변수?…김만배·남욱 조사 연기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구속했지만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소환 일정을 잠정 연기하는 등 수사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