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공용폰 압수’ 논란에…대검 감찰부 ‘한밤중’ 입장문

대검찰청 감찰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이유로 전·현직 대변인이 사용했던 공용 휴대폰을 압수한 것과 관련해 감찰을 명목으로 한 언론 취재 검열이라는 지적이 제기되자, 대검찰청 감찰부가 이를 부인하는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