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개·폐원 반복한 병원장…숨겨진 ‘돈 거래’ 있었다

병원장이 네 차례나 병원의 개·폐원을 반복하면서 직원 임금을 체불한 사건 전해 드렸었죠.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는지 알아봤더니, 병원장과 건물 시행사 간에 돈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