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대장동 의혹’ 수사 착수 고심…”검찰 이첩 가능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른바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잇따라 접수하면서 수사에 착수할지 고심하고 있습니다. 현직 국회의원 아들의 퇴직금이 50억 원에 달한 것으로 드러나며 공수처가 해당 의혹 관련 무소속 곽상도 의원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공수처 수사 인력과 이미 공수처가 진행 중인 수사의 성격을 볼 때 수사 착수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간단치만은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