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달리던 모닝 불…60대 추정 여성 운전자 숨져

오늘 새벽 0시 50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영동고속도로 마성터널 근처에서 차량에 불이 붙어 운전자가 숨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경기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마성IC와 이어지는 강릉 방면 램프 구간을 달리던 모닝 차량에 불이 붙어 운전석에 있던 60대 추정 여성이 숨졌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