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형제의 난’ 효성 일가 차남 조현문 기소중지 해제

2017년 형인 조현준 효성 회장으로부터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당한 조현문 전 효성 부사장에 대해 검찰이 기소중지를 해제하고 수사를 재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