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윗선 수사·로비 의혹 돌파할까…해결 과제 산적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구속한 데 이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배임 혐의로 추가 기소하며 일단 윗선으로 가는 수사의 발판은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