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노역 배상 외면’ 미쓰비시 자산 첫 매각 명령

일제강점기 동안 이뤄진 강제노역의 피해를 배상하라는 법원 판결을 외면해온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에 대해 법원이 처음으로 국내 자산을 매각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기사 더보기